고객센터

1661-3254

월~금 근무
업무시간0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계좌번호안내

국민 637001-04-082199
신한 110-437-074532
기업 243-113425-01-017
예금주: 김남식(EMS)

배송정보

로젠택배 1588-9988

교환&반품 안내

(42713)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로11길62 융합R&D센터 1033호

전자파뉴스 전자파뉴스

뉴스 | [연합뉴스] 와이파이 전자파, 신경질환 유발?…'유해성' 논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8-09 20:44 조회353회 댓글0건

본문

와이파이 전자파, 신경질환 유발?…'유해성' 논란
캐나다 학부모들 "만성 신경질환 유발" 주장…과학자 "TV보다 낮은 수준, 부작용 일으키지 않아" 
 
 

과학자들이 수년간 와이파이(wi-fi, 무선인터넷망)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안전하다고 주장해 왔지만, 이에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미국 폭스뉴스 인터넷판이 18일 전했다.

 

캐나다의 일부 학부모들은 학교에 설치된 무선 인터넷 중계 장치 때문에 자녀가 신경성 질환을 앓고 있다며 이를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온타리오 주 심코 카운티의 학부모 로드니 파머 씨는 일간 '토론토 선'과의 인터뷰에서 "6개월 전, 아이들이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면 만성적인 두통과 현기증, 불면증 등의 신경성 증상에 시달린다는 것을 학부모들이 발견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위원회가 학교에 무선 네트워크를 설치했던 작년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이를 우려한 학부모들이 교실 내의 마이크로파가 휴대전화 기지국의 마이크로파보다 더 강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휴대전화 기지국의 전자파 수치는 정부의 유해 한계치보다 600배 낮은 수준이다. 이 때문에 전 세계 과학자들은 전자파가 유해하다는 주장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뉴욕시 소재 컬럼비아 대학의 정신의학과 교수 마이클 퍼스트는 "내가 아는 한 (휴대전화 기지국과 휴대전화, 와이파이 등을 포함해) 어떤 종류의 무선 주파도 건강상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와이파이에 의한 전자파 노출 수치는 최대 권고치의 0.002-2%로 사람들이 TV나 FM라디오에서 받는 전자파보다 낮은 수준이라며 같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영국 보건 당국은 "학교에서 와이파이에 의한 전자파 노출 수치를 측정한 결과 국제 가이드라인의 2천만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마이크로파의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으면서 특히 아이들이 마이크로파에 정기적으로 노출될 경우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무선 주파의 생물학적 효과를 연구해 온 수전 칼라크 씨는 지난주 심코 카운티 학부모들이 마련한 초청 연설에서 "아이들의 두개골은 성인보다 얇기 때문에 마이크로파를 더 쉽게 흡수한다"며 이것이 신경성 및 심장 관련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온타리오주의 레이크헤드 대학 등 일부 학교는 와이파이가 안전하다는 과학자들의 주장을 무시하고 신규 무선 네트워크 설치를 금지하고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